편집 : 2018.12.14 금 14:08
 [성명] 정치권은 국민의 엄중한 경고를 잊지 말라
 2018-06-14 14:42:18   조회: 3031   
 첨부 : [성명]정치권은국민의엄중한경고를잊지말라(0614).pdf (207918 Byte) 

[성명]

정치권은 국민의 엄중한 경고를 잊지 말라

방송 독립 가로막는 방송법 개악안은 폐기됐다

 

6.13 지방선거‧재보선 결과 보수 야당이 참패했다. 적폐 청산과 개혁을 염원하는 유권자들은 촛불혁명을 통해 앞으로 나아가고 있는 민주주의의 후퇴를 용인하지 않았다. 국민의 명령을 거스르는 정치 세력이 발 딛을 곳은 이제 없다. 보수 야당과 정부 여당 모두 이번 선거 결과를 무겁게 받아 들여야 한다.

 

이번 선거에서 보수 야당의 참패는 예정된 결과였다. 권력을 앞세워 공영방송을 장악해 국민의 눈과 귀를 틀어막아 국정농단을 불러온 정당, “정치권은 공영방송에서 손 떼라”는 국민의 요구를 무시하고 자신들의 이해관계만을 지키려 했던 정당이 심판받은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결과다. 언론의 독립과 공정성은 민주주의 토대이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방송법을 제대로 개정해도 모자를 판에 정치권의 개입 관행, 자리 나눠먹기를 제도화하자는 주장은 퇴행에 불과하다. 심지어 바른미래당은 불과 얼마 전까지 이 같은 방송법 개악을 시도하며 민생 우선 의제로 규정했다. 민심 역행, 시대착오는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았다.

 

지방선거와 재보궐선거가 끝났으니 국회는 곧 후반기 원구성에 돌입한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구성이 완료되면 ‘방송법’은 다시 도마에 오를 것이다. 공영방송에 대한 정치권의 개입을 정당화하는 개악안은 국민의 심판으로 폐기된 것이나 마찬가지다. 이번에는 방송의 정치적 독립을 보장하고 국민 참여를 확대하기 위한 제대로 된 방송법 개정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

 

지방 선거 전 5월 2일, 전국언론노동조합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 조사 결과, 국민의 71.7%가 ‘관례였던 정당 추천 방식을 폐지하고 국민이 공영방송 이사를 추천하는 방식으로 바꾸어야 한다’고 답했다. 정부 여당도 더 이상 좌고우면할 필요가 없다. 국민과 약속한대로 방송의 정치적 독립을 보장하고 국민의 품으로 돌려주면 된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은 방송의 정치적 독립, 제대로 된 방송법 개정을 쟁취하는 그 날까지 언론노동자, 국민과 함께 싸워나갈 것이다. 방송에 개입할 명분과 기득권을 고집하는 정치세력과는 어떠한 타협도 없다.

 

2018년 6월 14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8-06-14 14:42:18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706
  [방송독립시민행동] 공영방송에 대한 정치권 개입 정당화하는 방송법 개악 야합을 중단하라! (2)   -   2018-11-09   953
2705
  [성명] 경찰의 KBS 압수수색 시도 폭거 강력히 규탄한다! (2)   -   2018-10-23   3010
2704
  [성명] 구성원 배제한 ubc 울산방송 매각 논의, 당장 중단하라! (2)     2018-10-23   2892
2703
  [성명] 강효상 의원은 2015년 조선일보 금리 인하 기사의 진실을 밝혀라! (1)     2018-10-22   4845
2702
  [성명] 문체부 장관은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적폐 이사 추천’ 승인 말라! (2)     2018-10-19   3024
2701
  [성명] 한국언론진흥재단 상임이사에 ‘파업 유발 적폐 인사’ 절대 안 된다! (2)   -   2018-10-18   3225
2700
  [논평] 정부의 규제 중심 가짜 뉴스 근절 대책을 우려한다 (2)     2018-10-12   3616
2699
  [성명] 자유한국당과 조선일보는 사실 왜곡, 지면 사유화 중단하라! (2)     2018-10-10   4446
2698
  [방송독립시민행동] 자유한국당은 공영방송 EBS의 독립성과 제작 자율성 침해 말라! (3)   -   2018-10-01   5189
2697
  [성명] 안병길 사장은 부산일보를 떠나라!  (1)     2018-09-28   5645
2696
  [성명]IPTV 재허가 조건에 OBS 재송신료 해결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 (1)   -   2018-09-21   5421
2695
  [방송독립시민행동] EBS 이사선임, 방통위는 과연 법이 보장한 독립성을 지켰는가? (1)     2018-09-07   6541
2694
  [성명] 부산일보 안병길 사장은 결자해지의 자세로 퇴진하라     2018-09-03   7162
2693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이제 방통위에게 더 이상 공영방송을 맡길 수 없다!     2018-08-31   8115
2692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부적격자 KBS 이사 추천, 부실 검증 방통위는 책임져라!     2018-08-28   8328
2691
  [긴급 지침]태풍 솔릭 취재 현장 안전 대책 최우선 확보     2018-08-23   7721
2690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EBS 이사 선임 관련 교총 추천에 대한 방송독립시민행동 입장     2018-08-21   8592
2689
  [방송독립시민행동 논평] 위법한 관행은 위법일 뿐이다! (1)     2018-08-17   8806
2688
  [회견문] 정치권이 개입한 위법적 방문진 이사 선임은 원천무효다 (1)     2018-08-16   7842
2687
  [성명]공영방송 이사 선임 권한 포기한 방통위원들은 총사퇴하라! (1)     2018-08-10   9311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지역신문 활성화와 개혁을 위한 특별토론회 개최
[보도자료] 신문법 개정을 위한 정책 토론회 '편집권 독립과 신문 진흥' 28일 개최
[보도자료] 언론노조 창립 30주년 기념식 '걸어온 길, 가야할 길'
지/본부소식
[EBS지부 성명] EBS사장 재공모, 투명성과 적합성 제고 없이 참사는 반복된다
[방송작가유니온 보도자료_성명] 2018 방송작가유니온 모성권 관련 실태조사 진행
[EBS지부 성명] 방통위에 경고한다, EBS를 파국으로 몰지 말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