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17 금 15:49
 [성명] KT스카이라이프 이사회는 투명하고 공정한 사장 선임절차를 마련하라!
 2018-07-31 12:01:19   조회: 717   
 첨부 : 180731_kt_skylife.pdf (100638 Byte) 

KT스카이라이프 이사회는

투명하고 공정한 사장 선임절차를 마련하라!

사장 공모와 사추위 구성, 지원자 공개가 ‘공익적 위성방송’의 첫걸음이다

  

KT스카이라이프 이사회가 오늘(7.31.) 열린다. 공석이 된 사장의 공모절차를 새로 추진하는 안과 강국현 부사장(사장권한대행)을 사장으로 정식 선임하는 안이 이사회 안건으로 올라간 것으로 보인다. 

이사회를 앞둔 오늘, 언론노조는 다시 이사회에 강력히 촉구한다. 투명하고 공정한 사장 공모 절차를 마련하라. 그리고 전문적이고 양심적인 인사들로 조직된 사장추천위원회를 구성하라. 공모에 지원한 지원자를 투명하게 공개하라.

스카이라이프는 국내 위성방송 독점사업자로서 그 역할이 점점 중요해지고 있다. 2001년 국책사업으로 설립돼, 한때 금강산 관광단지와 개성공단 등에도 위성방송 서비스를 제공한 적이 있을 만큼 명실상부한 ‘통일대비 방송사업자’라 할 것이다. 또한 매출액 6,500억원 이상, 영업이익 700억원 이상, 상장회사라는 무시할 수 없는 시장 내 지위도 가지고 있다. 

이런 매체의 이사회라면 사장 선임 과정에서도 응당 공익과 주주 전체의 이익을 첫째로 둬야 할 것이다. 하지만 이사회가 지난 3월 9일 김영국 당시 KBS 방송본부장을 사장으로 내정한 과정은 어떠했나. 내정 이유도 석연치 않았고, 결과적으로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취업 불승인을 결정할 만큼 부적격 인사였다. 

언론노조는 KT스카이라이프의 이사회 다수가 KT측 인사라는 것을 알고 있다. 또한 이사회가 역시 KT측 인사인 강국현 부사장을 사장으로 정식 선임하는 안을 만지작거리고 있다는 이야기도 듣고 있다. 아울러 강국현 부사장의 사장 선임이 국민과 KT스카이라이프 주주 전체가 아닌, 오로지 대주주 KT의 이익만을 대변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도 품고 있다. 

이사회는 KT로부터의 자율경영과 사회 공헌 등 위성방송의 공공성을 강화하는 것을 조건으로 방송통신위원회의 재허가가 이루어졌다는 점을 상기하라. 또한 공익성을 추구하고 주주 전체의 이익을 대변해, 이사회로서의 책무를 다하는 것만이ᅠ무자격 논란의 인사를 사장으로 추천했던 과오를 지우는 길임을 명심하라.ᅠ 

이사회가 강국현 부사장을 사장으로 ‘덮어놓고 선임하는’ 과오를 다시 저지른다면, 언론노조는 산하조직 뿐만 아니라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어깨를 걸고 위성방송 공공성을 위한 투쟁에 나설 것이다. 

2018년 7월 3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8-07-31 12:01:19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706
  [방송독립시민행동 논평] 위법한 관행은 위법일 뿐이다!     2018-08-17   688
2705
  [회견문] 정치권이 개입한 위법적 방문진 이사 선임은 원천무효다 (1)     2018-08-16   126
2704
  [성명]공영방송 이사 선임 권한 포기한 방통위원들은 총사퇴하라! (1)     2018-08-10   1369
2703
  [성명] 방송사는 제작 현장의 장시간 노동 개선 대책을 즉각 발표하라     2018-08-02   739
2702
  [민실위 논평]법원행정처 문건과 조선일보 보도는 정말 무관했나?     2018-08-01   380
2701
  [방송독립시민행동 긴급성명] 방통위는 공영방송 이사후보자 철저하게 검증하라!     2018-07-31   1386
2700
  [성명] KT스카이라이프 이사회는 투명하고 공정한 사장 선임절차를 마련하라!     2018-07-31   717
2699
  [성명] 정상화 통한 기독교타임즈의 비판과 감시를 기대한다 (3)     2018-07-27   459
2698
  [기자회견문] 뉴시스 본사는 경기남부 취재본부를 즉각 정상화하라! (2)     2018-07-26   385
2697
  [성명]"의지가 없다면 빠지시라" - 2019년 지역신문발전기금 삭감을 마주하며 (3)     2018-07-17   700
2696
  [성명] 공영방송 이사 선임에 대한 방송독립 시민행동의 입장 (2)     2018-07-10   1830
2695
  [방송독립 시민행동 기자회견문] 공영방송 이사 선임 시민참여-공개검증 보장하라!     2018-07-02   951
2694
  [긴급 성명]허튼소리로 노동시간 단축 유예를 떠들지 말라 (2)     2018-06-29   1708
2693
  [성명]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를 미루지 말라     2018-06-29   1929
2692
  [기자회견문] 언론사 노동시간 단축, 법대로 제대로 진행하라     2018-06-20   1271
2691
  [성명] 정치권은 국민의 엄중한 경고를 잊지 말라     2018-06-14   1584
2690
  [기자회견문] ‘부산일보 공정성 논란’자초한 안병길 사장 사퇴하라     2018-06-01   1553
2689
  [성명] 주 52시간제 한 달 앞으로, 늑장 대응에 졸속 대책을 우려하며     2018-06-01   1922
2688
  [긴급성명] 최저임금법 개악한 국회를 강력 규탄한다! (1)     2018-05-28   2261
2687
  [성명] 방송작가지부의 첫 번째 단체협약 체결을 환영한다 (1)     2018-05-18   2242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부산일보 농단 안병길 사장 퇴진 천막농성 돌입...언론노조,부산노동자 결의대회
[회견문] 정치권이 개입한 위법적 방문진 이사 선임은 원천무효다
[성명]공영방송 이사 선임 권한 포기한 방통위원들은 총사퇴하라!
지/본부소식
[스카이라이프지부 기자회견문] KT는‘꼭두각시’강국현의 사장선임 철회하고 위성방송에 대한 과도한 경영개입 중단하라
[부산일보지부] 안병길 사장, 당신은 왕이 되고 싶었나
[KBS본부 성명] “감사실의 김대회 후보자 조사결과를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