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7 월 12:35
 [보도자료] ‘반값등록금’ 보도 통제 및 방해 공작 검찰에 고발한다
 2017-11-29 15:47:25   조회: 4384   
 첨부 : [보도자료]반값등록금보도통제및방해공작검찰고발(1130)배포용.pdf (180882 Byte) 

[보도자료]

‘반값등록금’ 보도 통제 및 방해 공작, 검찰에 고발

KBS 고대영 등 방송사 보도책임자 및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국정원법 위반, 방송독립침해, 업무방해로 검찰에 고발하고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 의뢰

 

1. 전국언론노동조합과 반값등록금실현국민본부, 21세기한국대학생연합, ‘청년하다’ 등 4개 단체는 경향신문이 지난 11월 20일 단독 보도한 ‘2011년 국정원의 반값등록금집회 보도 통제 문건’과 관련 KBS, MBC, YTN의 보도책임자들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외 관계자들을 국정원법 위반, 방송독립침해,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고발합니다.

 

2. 경향신문 보도 내용에 따르면, 2011년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은 지상파 및 보도전문 방송사들에 “반값등록금 집회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요구했고, 방송사 보도책임자들은 이에 적극 동조해 반값등록금집회를 ‘종북좌파 시위’로 몰아가며 협조했습니다. 수많은 대학생들과 학부모들의 염원이던 등록금 현실화 운동을 국가정보기관이 조직적으로 방해하고, 방송의 독립성을 정면으로 침해한 ‘공작 정치’와 ‘언론 장악’의 전형입니다. 이는 직권 남용과 국내 정치에의 개입을 금지한 국가정보원법 제9조, 제11조, 제18조, 제19조 위반 행위임이 명백합니다. 또한 누구든지 방송편성에 규제나 간섭도 할 수 없도록 한 방송법의 입법 취지를 부정하고 방송사의 보도업무와 보도부문 종사들의 업무를 방해한 업무방해죄에 해당합니다.

 

3. 반값등록금에 대한 국정원의 공작 정치 증거가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2013년 5월 19일 한겨레신문은 ‘좌파의 등록금 주장 허구성 전파로 파상 공세 차단’ 문건에 대해 보도했는데, 여기에는 “야권의 등록금 공세 허구성과 좌파인사들의 이중처신 행태를 홍보자료로 작성, 심리전에 활용함과 동시에 직원 교육 자료로도 게재”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이를 근거로 반값등록금본부가 2013년 5월에 검찰에 고발 했으나, 검찰은 고발인 조사도 하지 않은 채 국정원 문건이 아니라며 각하 처분 했습니다. 그러나 당시 문건은 국정원 공작 문건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4. 또 국정원 추명호 전 국장과 신승균 전 국익전략실장 등은 반값등록금을 지지하는 연예인들에 대한 방송 하차 또는 소속사 세무조사 요구까지 서슴지 않았던 것으로 최근 검찰 수사 결과 확인됐습니다. 이명박 정권이 국가정보기관으로 하여금 주요 사회적 의제에 직접 개입하고 심지어는 방송 보도까지 치밀하게 통제한 사실에 대한 결정적 증거들이 확보된 만큼 검찰은 전방위적인 수사에 나서야 합니다.

 

5. 이번 문건에서 국정원의 요청에 협조한 것으로 특정된 방송사 관계자들은 KBS 당시 사회부장 박승규(현 스포츠국장), MBC 당시 보도국장 문철호, YTN 당시 사회부장 채문석(현 YTN 사이언스TV 국장)입니다. 누구보다도 방송의 독립성을 지켜내야 할 방송사 간부들이 국정원의 불법 요청에 응하는 것은 물론, “정부·여당이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조언까지 하며 부역을 넘어 권력과 한 몸이 되고자 했습니다. 언론노조와 고발에 참여한 단체들은 위 3인을 포함, KBS 당시 보도국장 임창건, 보도본부장 고대영, MBC 당시 보도본부장 전영배, YTN 당시 보도국장 김흥규 (현 YTN라디오 상무)도 방송독립침해 업무방해죄로 함께 고발합니다. 방송사 특성 상 보도책임자의 승인이나 지시 없이 벌어질 수 없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 및 관계자들에 대해서는 국정원법 위반 및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하고, 국정원의 보고를 받고 이를 지시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수사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6. 국가권력의 불법 공작 정치와 방송 장악을 뿌리 뽑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선행돼야 합니다. 고발 참여 단체들은 검찰이 불법 행위에 가담한 관계자 전원을 낱낱이 수사해 엄벌에 처할 것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기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취재 보도 부탁드립니다.

‘반값등록금’ 보도 통제 및 방해 공작 검찰 고발 기자회견

□ 일시 및 장소 : 2017년 11월 30일(목) 오후 1시, 서울중앙지검 현관 포토라인

□ 주요 참석자 : 언론노조 김환균 위원장, 반값등록금국민본부 안진걸 집행위원장, 21세기한국대학생연합 김한성 의장, ‘청년하다’ 유지영 대표 직무 대행 등

□ 고발 요지는 기자회견 현장에서 배포 예정. 끝.

 

 

트위터 페이스북
2017-11-29 15:47:25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887
  [보도자료] 지역신문 활성화와 개혁을 위한 특별토론회 개최     2018-11-27   637
886
  [보도자료] 신문법 개정을 위한 정책 토론회 '편집권 독립과 신문 진흥' 28일 개최     2018-11-26   1023
885
  [보도자료] 언론노조 창립 30주년 기념식 '걸어온 길, 가야할 길'   -   2018-11-23   1332
884
  [보도자료] 언론노조-SM그룹, ubc울산방송의 미래발전을 위한 합의 도출     2018-11-20   669
883
  [보도자료] EBS 이사 선임에 대한 국민감사청구서 제출     2018-11-15   204
882
  [보도자료] 언론노조 제28회 민주언론상 선정 결과     2018-11-14   282
881
  언론노조 30주년 기념식에 초대합니다     2018-11-13   502
880
  [보도자료] 언론노조 tbs지부, 서울시 비정규직 정규직화 정책 점검 토론회 개최 (3)     2018-10-25   1878
879
  [보도자료] 포털과 저널리즘 연속 토론회 ②’ 개최- “네이버 뉴스 개편, 언론노동자의 평가는?” (2)     2018-10-25   1114
878
  [보도자료]자유언론실천선언 족자 대중 공개 (3)     2018-10-23   1286
877
  언론자유조형물 건립추진위원회 발족 (3)     2018-10-23   1181
876
  [바로잡습니다] 언론진흥재단 상임이사 후보 이래운 씨 관련 성명서 (2)   -   2018-10-23   1198
875
  [보도자료] 정부의 가짜뉴스 대책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 개최 (2)     2018-10-23   2862
874
  [보도자료] 10.26 故이한빛 PD 2주기 추모문화제 개최 (2)     2018-10-18   1549
873
  [보도자료] 제24회 통일 언론상, 제30회 안종필 자유 언론상 심사 결과 (2)     2018-10-18   1488
872
  [부산일보지부 보도자료] 부산일보 안병길 사장 퇴진 투쟁 일단락, 전대식지부장 7일만에 단식중단 결정 (3)     2018-10-08   2974
871
  [부산일보지부 보도자료]5일 14시, 대주주 정수장학회 항의방문 예정 (2)     2018-10-04   3051
870
  [방송독립시민행동] EBS 이사 교총 추천, 국민감사청구운동으로 바로잡을 것 (3)     2018-10-04   3167
869
  [보도자료] 미디어공공성 강화와 언론개혁을 위한 2018년 국정감사 10대 의제를 제안합니다     2018-09-19   2732
868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방송의 정치적 독립보장' 이행촉구 기자회견     2018-09-13   3857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지역신문 활성화와 개혁을 위한 특별토론회 개최
[보도자료] 신문법 개정을 위한 정책 토론회 '편집권 독립과 신문 진흥' 28일 개최
[보도자료] 언론노조 창립 30주년 기념식 '걸어온 길, 가야할 길'
지/본부소식
[스카아라이프지부-성명] 딜라이브 인수 반대한다!
[EBS지부 성명] EBS사장 재공모, 투명성과 적합성 제고 없이 참사는 반복된다
[방송작가유니온 보도자료_성명] 2018 방송작가유니온 모성권 관련 실태조사 진행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