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2.3 목 11:09
 [보도자료] 170일 만의 진상조사 결과 이행 합의 이재학PD를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2020-07-23 12:32:52   조회: 440   
 첨부 : CJB청주방송 故이재학PD 대책위 보도자료.hwp (120832 Byte) 

 

170일 만의 진상조사 결과 이행 합의

이재학 PD를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7월 22일, 유족·대책위·언론노조·청주방송 4자 최종 합의

이재학 PD에 대한 완전한 명예회복과 비정규직 문제 해결에 나서기로

 

1. 매번 정론직필을 위해 힘쓰시는 언론인 여러분에게 감사의 말을 드립니다.

2. CJB 청주방송 故 이재학 PD 대책위(이하 ‘대책위’)는 이재학 PD가 세상을 떠난 지 170일이 되는 7월 22일(수), 이재학 PD의 유가족 대표, 청주방송 대표이사, 대책위 대표,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이 함께 진상조사위원회의 진상조사 결과(6월 1일 작성 완료, 6월 22일 공식 발표) 이행 계획에 대한 교섭을 진행하여 △ 이재학 PD의 죽음에 대한 공식사과 △ 이재학 PD에 대한 명예 회복 방안 △ 청주방송 비정규직 고용구조 및 노동조건 개선 등에 대한 합의를 최종적으로 타결하게 되었습니다.

 

3. 지난 2월 27일 청주방송 이성덕 대표이사, 이대로 유가족 대표(고인 동생), 오정훈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 이용관 대책위 공동대표(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 이사장)이 서명한 4자 합의문에서 4개 단위에서 추천한 위원들이 참여하는 진상조사를 진행하고,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를 수용하며, 진상조사가위원회가 제시하는 해결방안과 개선방안을 즉시 이행하며, 이행 현황에 대해서는 진상조사위원회의 점검을 받겠다고 합의했었습니다.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는 6월 1일에 확정되어, 6월 22일에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을 통하여 정식으로 발표되었지만 한 달이 넘는 시간이 지나서야 청주방송은 최종적으로 자신들이 약속한 합의를 이행하게 되었습니다.

4. 7월 22일 잠정합의한 4자 합의서에서 청주방송은 이재학 PD의 사망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2월 27일 4자 대표자 합의 정신에 의거하여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와 이행요구안에 따르기로 하였습니다. 또한 올해 8월 초와 10월초, 2021년 1월 초, 2022년 1월초, 2023년 1월초까지 3년 간 총 5번의 진상조사위원회의 이행점검을 받기로 하였습니다.

5. 또한 청주방송은 진상조사위원회의 이행 요구에 따라 이재학 PD의 명예회복과 비정규직 고용구조 및 노동조건 개선을 성실하기 이행하기 위하여 이재학 PD의 사망사건에 대한 확실하고 근본적인 후속 조치와 예우, 고인의 사망과 소송과정의 위법·부당행위 책임자들에 대한 조치, 청주방송에서 근무 중인 비정규직·프리랜서 방송 노동자에 대한 전면적인 고용구조, 노동 환경 및 조건 개선 방안 마련, 사건 재발 방지를 위한 시스템 구축과 법·제도 개선 등의 내용을 담은 별지 이행안을 작성하여 성실하게 이행하기로 하였습니다. 아울러 청주방송에서 14년간 헌신한 이재학 PD의 넋을 기리기 위한 추모 작업도 진행하기로 이야기 하였습니다.

6. 대책위는 이번 합의 타결이 본래 약속보다 무척이나 늦게 이뤄진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하는 동시에,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합의가 지니는 의미가 무척이나 크다고 생각합니다. 방송사가 방송 노동 문제에 대한 자신들의 책임을 스스로 인정하고, 비정규직·프리랜서 방송 노동자의 노동 환경 개선을 약속한 역사적인 사건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청주방송 사내에서 오랜 시간 근무한 비정규직·프리랜서 노동자들의 정규직/직접고용 전환 및 근본적인 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조치를 마련함과 동시에 비정규직·프리랜서 노동자들이 자신들의 의견이나 고충을 당당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에 대한 내용을 이행요구안에 포함하며 방송 노동환경의 세부적인 환경이 개선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여기에 주기적인 진상조사위원회의 이행 점검을 명문화하며 합의가 말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질적으로 이행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하였습니다.

7. 이재학 PD 사후 170일 만에 합의가 이뤄진 것은 유가족과 대책위 성원 모두의 노력과 더불어, 170일 동안 함께 투쟁에 동참해주셨던 수많은 노동자와 시민 여러분의 연대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합의 이후로도 대책위는 청주방송이 제대로 합의와 이행요구안을 준수하고 있는지를 점검하는 동시에, 청주방송에서 낳은 성과가 다른 방송사와 제작사로 넓힐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려고 합니다. 앞으로도 대책위의 활동에 많은 관심과 성원, 취재를 부탁드립니다.

 

※ 붙임1 : 합의서

※ 붙임2 : 별지 이행안

※ 붙임3 : 고인의 명예회복 방안에 관한 세부 합의서(일부).

 

2020년 7월 23일

CJB 청주방송 故 이재학 PD 대책위

 

 
트위터 페이스북
2020-07-23 12:32:52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961
  [보도자료] 출판 외주노동자, 방송작가 전체에게 고용/산재보험 적용하라! (8)     2020-12-03   227
960
  [보도자료] '지역 언론의 디지털 미디어 대응 전략' 토론회 개최     2020-11-25   322
959
  제30회 민주언론상 선정 결과     2020-11-18   257
958
  [미디어시민넷 토론회] 통합 미디어기구 설치 어떻게 할 것인가     2020-11-16   219
957
  [보도자료] 편집권 독립·포털의 사회적 책무 강화를 위한 '신문법 개정안' 발의 기자회견     2020-11-16   200
956
  [방송독립시민행동] 방통위의 MBN 봐주기 행정 처분과 종편 대응을 위한 긴급 토론회     2020-11-16   207
955
  [방송독립시민행동 보도자료] <방송 사유화와 대주주 전횡 엄단 및 재허가(재승인) 심사 시 종사자 의견 청취 의무화 촉구> 기자회견 개최     2020-11-13   311
954
  노동존중 보도‧제작 실천 선언 기자회견 사후 보도자료     2020-11-13   321
953
  [보도자료] '상생과 저널리즘 제고를 위한 포털의 사회적 책무' 토론회 개최     2020-11-12   322
952
  [보도자료] 지역의 미래와 지역 언론의 역할 토론회 개최     2020-11-11   374
951
  [보도자료] 노동존중 보도·제작 실천선언 기자회견 개최     2020-11-10   251
950
  [방송독립시민행동 기자회견문] 부정과 불법을 자행한 MBN 승인을 취소하라! (2)     2020-10-30   485
949
  [방송독립시민행동 기자회견 보도자료] 부정과 불법을 자행한 MBN 승인을 취소하라! (2)     2020-10-29   710
948
  [보도자료] 포털의 여론 다양성과 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도화 방안 모색 토론회 개최 (1)     2020-10-28   439
947
  [보도자료] 민방 30년, 생존과 개혁의 핵심 과제는? 토론회 개최     2020-10-23   536
946
  [기자회견문] 방통위는 1,350만 경기도민의 청취권을 더 이상 외면 말라! (1)     2020-10-15   241
945
  [보도자료] 경기지역 새 방송 촉구 기자회견 개최 (1)     2020-10-12   551
944
  [언론노조 2020년 국회 국정감사 의제 제안 기자회견문] 21대 국회, 첫 번째 국정감사라는 시험대     2020-10-06   267
943
  [보도자료] 테이블 앉을 때까지… '끝장 집회'     2020-10-06   442
942
  [기자회견문] 부실화 초래하는 MBN 물적분할을 반대한다!     2020-10-06   188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출판 외주노동자, 방송작가 전체에게 고용/산재보험 적용하라!
[성명] 사주 권한 앞세우며 언론 책무 외면하는 신문협회를 강력히 규탄한다! 신문법을 개정...
[성명서]노동개악 국회 논의 중단! 전태일 3법 즉각 입법하라!
지/본부소식
[연합뉴스지부 성명] 진흥회 이사 후보 거론되는 조복래·이창섭 결연히 반대한다
[연합뉴스지부 성명] 6기 진흥회, 뉴스통신 이해도 높고 공정성중립성 갖춘 인사로 구성돼야
[문화방송본부 대구지부]대구시장에게 말한다! 우리는 비판하고 감시하고 견제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