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6.22 목 10:02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372
  [기자회견문] 새누리당은 MBC청문회에 당장 응하라!     2016-02-22   2688
2371
  [성명] 청와대 극우낙하산 연락소로 전락한 방통위를 해체하라!     2016-02-19   3040
2370
  [기자회견문] MBC 불법행위 책임자 안광한을 당장 해임하라!     2016-02-18   2727
2369
  [성명] KBS는 공정방송 활동 방해 ‘부당노동행위’당장 중단하라 !     2016-02-17   2567
2368
  [기자회견문] MBC의 지역 차별 채용, 철저히 조사해 바로잡아야 한다 !     2016-02-17   2735
2367
  [성명]취재 기자에게 욕하고, 부당노동행위 자행한 최기화 MBC보도국장은 사퇴하라!     2016-02-16   4324
2366
  [성명] 방석호방지법의 조속한 제정을 촉구한다!     2016-02-15   2668
2365
  [성명] 방통위, 방문진은 MBC 경영진 불법행위 언제까지 비호만 할 것인가?     2016-02-05   3031
2364
  [기자회견문] 방문진은 안광한을 당장 해임하라!     2016-02-04   2894
2363
  [기자회견문] 아리랑 방석호 비리, KBS 사장 선임 외부 개입 의혹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 진상을 밝히고 책임을 물어 주십시오 !   -   2016-02-03   2537
2362
  [기자회견문] 방석호를 해임하고 구속 수사, 불법횡령 전액 환수하라!     2016-02-02   2705
2361
  [성명] 국민혈세 불법유용 아리랑 방석호를 엄벌하라 !     2016-02-01   2724
2360
  [논평] MBC 경영진은 흥분 가라앉히고 이성 회복해야   -   2016-01-30   2665
2359
  [기자회견문] MBC 특별근로감독 실시하고 노동개악 중단하라!     2016-01-28   2165
2358
  [성명] ‘공영방송 MBC 장악 음모’ 진상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 !     2016-01-25   2259
2357
  [성명] 방통위는 ‘방송평가규칙’ 개악 강행 당장 중단하라 !     2016-01-21   2316
2356
  [기자회견문] ‘2016총선보도감시연대’ 발족 기자회견문     2016-01-14   2441
2355
  방송통신위원회가 대통령 공보위원회인가?     2016-01-07   2619
2354
  [성명]방통위는 허원제 위원의 의결권 행사를 즉각 중단하라! (2)     2015-12-23   2745
2353
  [기자회견문] 언론노동자들은 문화방송의 민주노조를 굳건히 지켜낼 것이다     2015-12-22   2780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언론장악 적폐 청산을 위한 부역자 명단 3차 발표 기자회견
[성명]자유한국당은 방송 장악이란 말을 함부로 입에 올리지 말라
[성명] 문재인 정부 방통위 상임위원 추천에 대한 전국언론노동조합의 입장
지/본부소식
[전주MBC지부] 심화되는 경영 악화, 대책을 마련하라
[성명]미디어오늘은 왜곡된 기사보도를 중지하라.
[성명] 포커스뉴스 사측의 일방적인 폐업결정을 규탄한다
[OBS지부 창립10주년 성명서] OBS는 시청자가 만든 방송입니다
[OBS지부 성명] 백성학 회장은 방송사유화 중단하고 공적 책임을 다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태평로 1가 25번지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