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6.22 목 10:02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452
  [성명] KBS에서 징계 받아야 할 대상은 고대영과 보도책임자들이다 !   -   2016-11-11   1121
2451
  [성명] 국민의 요구를 “광기의 히스테리”로 몰아가는 KBS 이사들은 당장 사퇴하라     2016-11-11   1126
2450
  [민실위 긴급보고서③] 트럼프 당선됐다고 표변하는 주류언론     2016-11-10   944
2449
  [논평] 박대통령은 ‘어물쩍’ 그만 하고, 국민 앞에서 명확한 입장 밝혀야   -   2016-11-09   808
2448
  [민실위 긴급보고서②] ‘야당 결단’ 외치는 일부 언론, 시민과 맞서자는 것인가     2016-11-09   775
2447
  [민실위 긴급보고서①] 시민의식과 동떨어진 <서울신문> <한국경제> (1)     2016-11-03   1045
2446
  [기자회견문] MBC 경영진과 보도책임자들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당장 사퇴하라 ! (1)     2016-11-03   978
2445
  [성명] ‘상생’을 송두리째 뽑아버린 김성재는 물러나라!   -   2016-11-01   1180
2444
  [언론단체시국기자회견문] 무너진 민주주의를 일으켜 세울 책임은 언론에 있다   -   2016-10-31   1134
2443
  [성명] 신문법 시행령 ‘개악’ 제동 건 헌재 결정 환영한다     2016-10-27   1069
2442
  [성명] 이제 공영방송이 나설 차례다     2016-10-26   1637
2441
  2016 자유언론실천 시민선언문     2016-10-24   1115
2440
  2016 자유언론실천 언론노동자 시국선언     2016-10-21   1152
2439
  [성명] KBS는 노동조합의 정당한 활동을 가로막는 정치적 행위를 중단하라.     2016-10-20   1271
2438
  [성명] MBC는 ‘부당 전보’가 아닌 ‘진실 공개’로 인터뷰 조작 의혹에 답하라!     2016-10-14   1511
2437
  [성명] 고대영, 백종문, 박대출, 남상현에게 묻는다. 당신들이 언론의 자유와 독립을 말할 자격이 있는가?     2016-10-13   1386
2436
  [성명] 오마이뉴스 편집기자를 기소한 검찰에 드리는 조언     2016-10-11   1430
2435
  [성명] KBS 고대영 사장은 공정방송 목소리 더이상 짓밟지 말라!     2016-10-11   1367
2434
  [기자회견문] 공공부문 파업 허위 보도, 여론 조작 당장 중단하라!     2016-10-10   1257
2433
  [성명] 8년, 변해버린 방송과 그대로인 사람들   -   2016-10-06   1358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언론장악 적폐 청산을 위한 부역자 명단 3차 발표 기자회견
[성명]자유한국당은 방송 장악이란 말을 함부로 입에 올리지 말라
[성명] 문재인 정부 방통위 상임위원 추천에 대한 전국언론노동조합의 입장
지/본부소식
[전주MBC지부] 심화되는 경영 악화, 대책을 마련하라
[성명]미디어오늘은 왜곡된 기사보도를 중지하라.
[성명] 포커스뉴스 사측의 일방적인 폐업결정을 규탄한다
[OBS지부 창립10주년 성명서] OBS는 시청자가 만든 방송입니다
[OBS지부 성명] 백성학 회장은 방송사유화 중단하고 공적 책임을 다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태평로 1가 25번지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